보도자료2014.01.03 19:18

 

소프라노 김옥. 부산 수아트홀 관장으로서 그가 꺼내든 카드는 ‘소통’과 ‘공감’이었다. 110석 규모의 작은 공연장이 수천석 규모의 대공연장과 겨뤄 살아남을 수 있는 비책이었다.

외형적으로 덩치가 큰 공연장이 대세를 이루고 살아남는 시기에 신선한 기획력과 수준높은 무대, 열린 대관이라는 콘셉트로 ‘작은 공연장’으로서 출사표를 던진 소극장 수아트홀.....................................

 

전문은 아래 링크 

 

http://www.s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020

Posted by 수아트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옥관장님 반갑습니다~ 그리고 멋 지십니다..^^*

    2014.12.10 15: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보도자료2013.03.31 01:43
보도자료2013.03.29 13:54
보도자료2013.03.01 20:50

부산 수(秀)아트홀, 수요콘서트 4월10일까지 개최
2013년 03월 01일 (금) 08:25:22 이석호 기자 dolko@hanmail.net

부산해운대에 있는 소극장 수(秀)아트홀(관장 김옥)이 2월20일부터 4월10일까지 국내외 정상급 클래식 아티스트들을 초청해 매주 수요일 정기공연을 갖는다.

지난 5월 개관한 수아트홀은 “클래식공연에 대한 지역사회의 갈증을 해소하고자 초청연주회를 개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약 2달간 진행되는 아티스트 초청연주회에는 피아니스트 김아사(동부산대), 바이올리니스트 원희선(동부산대), 베이스 황상연(국립 글린카 음악원 교수), 로얄 앙상블(Royal Ensemble), 첼리스트 Jaroslaw Domzal(폴란드 국립 쇼팽음악대학교 교수), 바이올리니스트 박치상(경북도립교향악단 악장), 바이올리니스트 박미선(계명대), 피아니스트 박미경(안동대), 소프라노 Jolanta Omiljanowicz(폴란드 국립 쇼팽음대 교수), 바리톤 이영기(계명대 교수), 피아니스트 Oleg Shitin(계명대 교수), 피아니스트 Shaun Choo(아시아 태평양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 등이 출연한다.

한편 수아트홀 내에는 관현앙상블 및 합창단이 창단되어 활동 중에 있다. 수아트홀은 매년 영 아티스트 선발 콩쿠르 및 청소년 중·합창 대회, 매주 수요 초청 기획 공연 개최 등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탁계석 음악평론가는 “음악인들이 마음껏 연주를 즐길 수 있는 소극장은 관객과의 소통, 후원자 참여 등 장점이 많다”고 말했다.

 

http://www.worldkorean.net/news/articleView.html?idxno=9766

Posted by 수아트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도자료2013.03.01 19:38

 

2012년 08월 02일 (목) 09:08:25

이석호 기자 dolk

 

 

 

우리 가곡을 살리기 위한 ‘100人 100色 성악가 독창회’가 서울에서는 한국가곡예술마을(개포동 국악고), 부산은 해운대에 있는 秀(수) 아트홀로 결정되었다. 모두 100석 규모의 소극장으로 이들은 1일 오후 2시 가곡마을에서 극장 운영의 노하우와 아티스트 교류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비평가협회는 공간 시설도 중요하지만 운영자의 철학과 비전이 극장 운영에 가장 중요한 요소인 만큼 이들이 추진해 온 작업에 신뢰를 갖게 되어 앞으로 유형, 무형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가곡예술마을은 지난 5년 간 한국가곡을 보급해오면서 지난해 수해로 모든 것을 잃었다. 그러나 불굴의 의지로 재개해 현재 개포동 국악고 앞에서 의욕적인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단체.

장은훈 대표는 ‘좋은 문화를 가꿔가는 운동’을 통해 어려움에 빠진 음악가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며 ‘미리해 보는 음악회’에 많은 음악가들이 성원을 보내줘 힘이 난다”고 했다.

부산 수아트홀 김옥 관장은 “언젠가 공간을 지어 예술인들과 나누고 싶었는데 비로써 공간이 생겼으니 많은 예술인들이 동참해 예술혼이 살아 꿈틀거리는 극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탁계석 비평가회장은 “소극장은 혼자의 힘만으로는 될수없는 한계성이 있다며 무턱대고 대형 공간만 선호하는 인식도 바뀌어야 하고 곧 불어 닥칠 경제 공황의 한파 분위기에서 예술가들이 서로 따뜻하게 교류하면서 예술을 꽃을 피우는 아름다운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부산 수 아트홀은 ‘100인 독창회’를 비롯해 미래 뮤지션들을 위한 비전콘서트, 중앙 ‧ 지역 창작 교류 발표회, 듀오 피아노 연주회 등 작지만 강한 콘텐츠 극장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한다. 현재 9월 하순 개관 프로그램을 위해 지역 음악가들과 교수들에게 참여할 음악가를 추천 받고 있다.

 

Posted by 수아트홀

댓글을 달아 주세요